자유게시판
고객지원 > 자유게시판
그녀는 제법 꿋꿋한 마음을 가진 여자였다. 잠깐 동안 흐느끼 고 덧글 0 | 조회 36 | 2019-09-02 13:15:31
서동연  
그녀는 제법 꿋꿋한 마음을 가진 여자였다. 잠깐 동안 흐느끼 고 난 그녀는 곧 눈물을 닦고 다시 평온을 되찾았다 VW 버스는 도버 서쪽 변경에서 경찰이 지키고 있는 바리케이드 앞에 멈춰 섰다. 그녀는 두 팔을 그의 목에 감았다.「당신은 가만히 있어요. 얘기는 우리가 하겠어요. 당신의 미국 악센트를 들키면 안 되니까요.」 제복을 입은 경찰관이 운전석의 창가로 다가왔다. 그는 억양 이 없는 어조로 운전수에게 몇 마디 건렌다. 운전석에 앉아 있던 사내는 면허증을 넘겨 주었다 경찰관은 그것을 찬찬히 조사해 보더니 되돌려 주고 운전수의 눈앞에 무엇인가를 들이밀었다.두 사람은 잠깐 동안 낮은 목소리로 얘기를 나누었다 경찰관은 됫좌석으로 다가왔다. 그는 유리창을 주먹으로 가볍게 몇 번 두 들겼다. 그녀는 내키지 않는다는 듯 천천히 포옹을 풀고 웬일인지 모르겠다는 뜨였다 「대노를 보냈다고! 정말이오lJ 마리넬로가 끼여 들었다.포추 적 95소호 사이크는 근래에 런던에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전형적 인 로큰를 뮤직 클럽이었다. 그러나 이런 종류의 클럽은 대개 놀 랄 만큼 빠르게 나타났다가는 어느 틈에 다시 사라져 버리곤 했 다. 소호 사이크는 그런 와중에도 계속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것 때문에 독특하였다. 런던에서 이 클럽의 경쟁자들이 나타났다가 하루 밤 사이에 사라져 버린 데 반하여 관광객들과 밤을 새우는 남녀들로 계속 성황을 이루고 있는 소호 사이크 클럽은 벌써 여 러 시즌에 걸쳐 영업을 계속하고 있었다. 이 클럽은 관광객들에 게뿐만 아니라 이 도시의 음악 애호가들이나 음악광들에게도 사 랑을 받는 장소가 되었다. 대개의 도시에서 그렇듯 어린 소녀들 과 젊은 여자들은 로큰를 뮤직 그룹을 쫓아다녔다.흘 안에는 생음악이 연주되고 있지 않았다 다만, 유리 상자나 커다란 유리 튜브 속에서 벌거벗은 모델들이 갖가지 요염한 포82그는 그녀의 목과 가슴을, 다리의 은밀한 부분과 예민한 곳을 애무했다. 그녀는 거의 숨을 쉬지도 않는 듯 그의 손길 아래에서 한숨과 열정으로 몸을 부르르 떨었고
13. 전쟁과 평화「내 주특기가 달아나는 거요.」 곧 해리는 주 객실용 클럽 쪽을 향해 복도를 따라 움직였다.보란은 반대 방향으로 바삐 걸어갔다. 계단을 발견하자 그는 아래쪽을 먼저 살펴보았다. 잠시 그는 기다렸다. 누가 올라올지 알 수 없는 일이었다. 그때 스톤 소령이 아래에서부터 바삐 올라 오고 있었다.두 사람은 거의 같은 순간 서로를 보았다. 보란의 베레타는 어 느새 그의 손아귀에 쥐어져 있었다 소령은즉시 발을 멈추더니 아래쪽을 가리키며 다급한 목소리로 말했다.「빨리 정문을 빠져 나가요. 당신은 아주 위급한 처지요.」 「거리로는 안 돼요. 경찰들에 의해 봉쇄되었소.」 스톤은 조심스레 계단을 올라왔다.「바로 내가 당신을 곤경에 빠뜨린 셈이군 나를 미행하고 있던 니콜라스 우스를 떼어 버리느라고 20분 동안이나 헤매고 다녔 소. 결국 그놈의 차를 따돌리고는 골목으로 차를 몰아 여기로 오 긴 했지만 내가 정말 그놈의 미 행을 피해 온 건지 아닌지는 아직 확실히 모르겠소.」 「니콜라스 우스가 누구요?J 「이곳의 마피아요. 당신이 그를 모른다니 놀랐는걸. 그놈은 또 닉 트리거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자요.」 「아, 알았소. 그들은 몇 명이었소?J 소령은 어깨를 으쓱해 보였다.「적어도 5명 이상이었소. 지금 당장이라도 이곳으로 들이닥칠 지도 모르겠소.」 보란은 한숨을 내쉬었다. 어떤 쪽을 택해야 할 것인지 그는 생랑이 눈웨 띄었다. (찻집)이라는 간판을 붙여 놓기는 했으나 그 곳은 분명히 카페테리아였다. 그곳에는 창문 근처에 탁자가 몇 개 놓여 있었다. 보란은 앤 프랭클린의 아파트에서 배불리 먹었 으므로 별로 생각이 없었다. 그 레스토랑은 거리를 살펴보기에 적합했다. 그는 그 집으로 들어가서 음식이 죽 놓여 있는 바를 지나면서 쟁반에 몇 가지 음식들을 조금 덜어 놓었다.계산대 앞에 앉아 있던 여자가 그가 들고 있는 쟁반을 보고 말 했다.「6하고 6이에요.」 보란은 장갑을 꺼내며 그 여자에게 물었다.「뭐가 6이오? 무슨 말인지 모르겠군요.」 그녀는 미소를 지으며 보란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